법무법인 시우

소식/자료

[뉴시스] “저 X은 재미도 없고 더러운...” 댓글 닫아도 악플은 진화 해법 없나

페이지 정보

법률사무소시우 작성일21-09-08

본문

뉴시스의  “저 X은 재미도 없고 더러운...” 댓글 닫아도 악플은 진화 해법 없나  기사에 법무법인 시우의 유광훈 변호사의 견해가 담겼습니다.